이제 그만

움켜쥐었던 주먹을 풀어놓는다.

그것이 무엇이었든

이젠 편안해지길 바래.

'내 발길 닿는 곳..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하얀 기억 속으로  (4) 2009.07.12
내가 가는 그 길은  (3) 2009.06.22
이제 그만 보낸다  (0) 2009.06.22
삶이 나에게 가르쳐 준 것들  (0) 2009.06.22
여행  (1) 2009.06.22
그건...  (0) 2009.06.22
Posted by vicfall

댓글을 달아 주세요